24.2 C
Seoul, KR
일요일, 2017년 8월 20일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대전 시티즌 vs 서울 이랜드

‘알렉스 결승골’ 서울 이랜드, 대전 1-0 제압…2연승

9위와 10위의 맞대결에서 서울 이랜드가 웃었다. 1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대전 시티즌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에서 서울E가 전반전 터진 알렉스의 선제 결승골에...
경남 이준희

‘세리머니 논란’ 경남 이준희, “사과한다. 경남 팬들에게”

어제(1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부천FC와 경남FC의 KEB 하나은행 2017 K리그 챌린지 25라운드 맞대결에서 사고(?)가 터졌다. 후반 30분 2-2 상황에서 부천 닐손주니어의 페널티킥을 경남 골키퍼...
경남 버스 대치

[단독] ‘버스 막고 충돌’ 부천-경남, 3시간의 전말

부천FC1995와 경남FC의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경기가 열렸던 20일 부천종합운동장의 불은 밤늦도록 꺼지지 않았다. 평소 같았으면 경기장 조명까지 모두 껐을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의...

FC서울 양한빈, “올라가는 건 힘들어도 떨어지는 건 한 순간”

FC서울 양한빈은 겸손했다. "올라가는 건 힘들어도 떨어지는 건 한 순간"이라며 "초심을 잃지 않으려 노력하며 똑같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FC서울 양한빈이 떠오르고 있다. 김용대, 유상훈에...
FC서울 황선홍 감독

서울 황선홍 “양 팀 모두 소득 없는 경기였다”

김도훈 감독에 이어 황선홍 감독도 이날 경기 결과에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황선홍 감독은 "양 팀 모두 소득 없는 경기였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무승부 아쉬운 울산 김도훈 “전반 끝내고 선수들 혼냈다”

김도훈 감독은 무승부에 아쉬워했다. 전반전 부진한 모습에 선수들한테 불호령을 내리며 후반전 팀을 바꿨다. 그러나 이기지 못했다.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7라운드에서...

‘골키퍼들의 신들린 선방’ 서울, 울산과 1-1 무승부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두 팀 모두 날카로운 공격을 펼쳤으나 양 팀 수문장들이 허락한 골은 단 한 골씩이었다.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부천FC1995 vs 경남FC

‘말컹 멀티골’ 경남, 부천과 혈투 끝 4-2 승리

혈투가 벌어졌다. 전쟁과도 같은 한 판에서 경남FC가 웃었다. 1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부천FC1995와 경남FC의 경기에서 경남이 말컹의 멀티골을 앞세워 부천을 4-2로...
수원 팬 입장 대기줄

[단독]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관계자, ‘자리 맡기’ 논란

직위를 이용한 갑질일까, 신입 직원의 해프닝이었을까. 지난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 FC서울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슈퍼매치가 끝난 뒤, 팬들 사이에서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관계자의...
카를로스 테베즈

‘테베즈 못잃어’ 상하이 선화, 서약서까지 쓴 사연

상하이 선화가 카를로스 테베즈(아르헨티나)를 잃을까봐 노심초사하고 있다. 테베즈가 잠시 중국을 떠난다. 한 해외 매체에 따르면 테베즈는 지난 월요일에 중국을 떠나 고국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