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파추카 첫 선발 출전… 日 매체 “저조한 경기력 끝 패배”

혼다 케이스케 ⓒ 일본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혼다 케이스케의 멕시코 생활은 그리 쉽지 않은 모양이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지난 9일 혼다의 소속팀인 파추카와 과달라하라의 경기에 선발 출장했으나 저조한 경기력을 펼치는 데 그쳤다고 보도했다. 파추카는 이날 과달라하라를 홈으로 불렀으나 1-3 패배를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 파추카는 과달라하라에 전반에만 세 골을 헌납했다. 전반 16분 미카엘 페레즈, 전반 31분 하비에르 에두아르도 로페즈, 전반 36분 카를로스 피에로에게 실점했다. 로돌포 피사로가 두 개의 도움을 기록했다. 파추카는 후반 22분 아르헨티나 공격수 프랑코 하라의 골로 만회했으나 점수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혼다는 파추카로 이적 후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29분 터치 실수로 공을 잃고 상대 팀 선수를 넘어뜨리며 경고를 받았다. 후반 15분 혼다의 직접 프리킥은 골대를 크게 빗나갔다. 혼다는 결국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한 채 후반 28분 호아킨 마르티네스와 교체됐다.

기자회견에는 파추카 감독 디에고 알론소 감독이 퇴장당하면서 클라우디오 아르세노 코치가 대신해 혼다에 대한 코멘트를 남겼다. 클라우디오 코치는 혼다에 대해 “아직 리듬을 찾지 못해 활약이 부족했다”라고 평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ports-g.com/OeiM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