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진 멀티골’ 경남, 성남 3-1로 꺾고 4연승

경남 정원진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끈 정원진.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성남=홍인택 기자] 정원진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경남의 4연승을 이끌었다. 경남의 연승행진이 다시 시작됐다.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24라운드에서 경남FC는 정원진의 멀티골과 배기종의 골에 힘입어 성남FC를 3-1로 잡았다. 성남은 오르슐리치 부재에도 불구하고 경남을 상대로 잘 맞섰으나 결국 한 골차로 지고 말았다. 성남의 골은 김동찬이 만들어냈다.

성남은 4-2-3-1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박성호가 원톱으로 나섰다. 이성재, 김동찬, 이학민이 그 아래 위치했고 안상현과 이후권이 수비를 보호했다. 이지민, 안재준, 연제운, 김태윤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고 김동준이 성남 골문을 지켰다.

경남은 4-4-2를 준비했다. 말컹과 브루노를 전방에 배치했다. 권용현, 정현철, 최영준, 정원진이 미드필드진을 구성했으며 최재수, 이반, 박지수, 우주성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다. 이준희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성남은 오르슐리치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되면서 수비진 운영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성남은 팬들의 우려를 씻어내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뛰었다. 그러나 우려가 현실이 됐다. 전반 19분 성남의 양 측면에 공간이 생기면서 브루노와 정원진이 쇄도했다. 중원 패스는 브루노에게 연결됐고 브루노의 패스를 받은 정원진이 가볍게 골을 성공시키며 경남이 앞서갔다.

그러나 성남도 리그에서 13경기 동안 패배하지 않은 팀 답게 곧바로 따라갔다. 김동찬의 골감각이 날카롭게 빛났다. 전반 26분 안재준이 길게 올린 공을 곧바로 헤더로 이으며 골을 성공시켰다. 박성호가 수비진과 싸우며 경남 수비를 박성호에게 집중시킬 동안 뒤쪽 공간으로 빠르게 침투했다. 키 169cm의 작은 선수는 아무런 방해도 받지 않고 헤더로 골을 만들었다.

후반 14분 경남이 성남을 따돌렸다. 권용현의 돌파가 일품이었다. 권용현의 드리블에 성남 수비진은 낙엽처럼 떨어져나갔다. 권용현의 패스는 말컹에게 이어졌고 말컹은 왼쪽에 있던 정원진에게 패스했다. 정원진의 슈팅은 그의 두 번째 골로 이어졌다.

후반 40분 경남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말컹이 헤더로 떨어뜨린 공을 배기종이 따내며 감아차기로 골을 만들어냈다. 경남 팬들은 ‘최신기종 배기종’을 외쳤다. 성남은 끝까지 공격 의지를 보이며 적극적으로 달려들었지만 승리를 따내지는 못했다. 성남은 패배를 기록하며 5위로 내려갔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ports-g.com/tUVZ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