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100억 시대 개막…최형우 KIA行

삼성 최형우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FA 계약 ‘100억’ 시대가 열렸다. 그 주인공은 최형우(33)다.

최형우가 삼성 라이온즈를 떠나 KIA 타이거즈로 둥지를 옮긴다. KIA는 24일 “최형우와 입단 협상을 통해 4년 간 계약금 40억원, 연봉 15억원 등 총 10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KBO리그 역사상 첫 FA 100억원 계약이자 지난해 박석민이 NC와 FA 계약을 통해 기록한 4년 96억원을 뛰어넘은 역대 최고액 계약이다.

지난 2002년 삼성 입단을 통해 프로의 세계에 발을 들였던 최형우는 올 시즌 138경기에 출장해 519타수 195안타 144타점(타율 0.376)을 기록하며 타격 3관왕의 영예를 누렸다. 미국 메이저리그의 신분조회로 해외 진출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됐지만 그의 선택은 국내 잔류였다.

한편 KIA는 나지완을 40억원에 잔류 시키는데 성공했고 최형우를 100억원에 영입, 총 140억원을 쓰며 이번 FA 시장의 큰 손으로 떠올랐다. 아직 거취가 오리무중인 양현종마저 잔류시킬 경우 KIA의 전력은 대폭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wisdragon@sports-g.com

[사진 = 최형우 ⓒ 삼성 라이온즈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ports-g.com/wCGa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