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선두 대한항공 잡고 4위 도약

우리카드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V-리그 남자부가 알 수 없는 혼돈 속으로 점차 빠져들고 있다.

우리카드가 선두 대한항공을 잡았다.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6-17 NH농협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우리카드가 세트 스코어 3-1(25-20, 19-25, 25-18, 25-19)로 승리를 거뒀다.

주전 선수들의 고른 득점은 우리카드의 원동력이 됐다. 외국인 선수 파다르가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치는 동안 최홍석(14점), 박상하(17점), 김은섭(14점)이 10점 이상을 따내며 다양한 공격 루트를 선보였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20점)와 김학민(18점)이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을 수는 없었다.

우리카드는 이번 승리로 승점 3점을 획득해 5승 5패 승점 17점을 기록하며 삼성화재를 제치고 4위에 올라섰다. 1위 대한항공과의 승점 차이는 불과 3점이다. 1위와 4위의 승점 격차가 굉장히 적은 가운데 V-리그 남자부의 순위 경쟁은 점차 혼돈 속에 빠지고 있다.

wisdragon@sports-g.com

[사진 = V-리그 남자부 경기 ⓒ 우리카드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ports-g.com/9IUv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