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현대, 신임 감독에 김도훈 선임

울산 김도훈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은 이 급박한 순간에 지도력을 보여줘야 한다.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울산 현대가 신임 감독으로 김도훈 감독을 선임했다.

울산은 보도자료를 통해 “울산의 제 10대 감독으로 김도훈 감독을 선임한다”고 밝혔다. 신임 김도훈 감독은 2017 시즌부터 울산의 지휘봉을 잡아 팀을 이끌 예정이다. 현재 독일에 머물고 있는 김 감독은 귀국 후 울산과 세부 계약 내용을 조율해 계약 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도훈 감독은 K리그 역사의 한 획을 그었던 레전드 출신이다. 1995년 전북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하며 2000년과 2003년 두 차례 득점왕을 차지했던 바 있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는 국가대표로 출전했고 2005년 성남에서 은퇴할 때까지 총 257경기 출전 114골 41도움을 기록했다.

은퇴 후에는 지도자로 변신했다. 성남, 강원, U-19 대표팀 수석코치 등을 거쳐 지난 2015년 인천 감독으로 부임했다. 특히 형님 리더십을 바탕으로 인천에서 선보인 ‘늑대축구’는 K리그의 핫한 브랜드 중 하나로 떠오른 바 있다.

한편, 울산은 빠른 시일 내에 선수단 구성 및 재정비를 마친 뒤 해외전지훈련을 통해 본격적인 2017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wisdragon@sports-g.com

[사진 = 김도훈 감독 ⓒ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ports-g.com/TbUq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