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에딘 제코, 상대 수비수 바지 벗겨 ‘퇴장’

에딘 제코

[스포츠니어스|최수경 기자] 에딘 제코(30, AS로마)가 돌발 행동으로 퇴장 당했다.

14일(한국시간) 그리스의 스타디오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유럽 지역예선 H조 4차전 그리스와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경기에서 에딘 제코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해외 토픽 영상에 나올 법한 황당한 퇴장이었다. 에딘 제코의 경고 누적 상황은 후반 34분에 벌어졌다. 당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는 1-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이었다. 에딘 제코는 그리스 수비수에게 밀려 넘어진 이후 공을 품에 안고 약간의 시간 지연 행위를 하고 있었다. 그리스 수비수는 빨리 경기를 진행하라며 그의 품에서 공을 빼앗았다.

바로 그 때 사건이 발생했다. 넘어져 있던 에딘 제코가 수비수의 바지를 무릎까지 내린 것이다. 게다가 그는 수비수를 밀어서 넘어뜨리기도 했다. 심판은 당연히 그에게 경고를 꺼냈다. 문제는 에딘 제코가 전반 12분 이미 경고 한 장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결국 그라운드 밖으로 퇴장 당하고 말았다.

에딘 제코의 퇴장은 승리를 눈 앞에 두던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분위기에도 영향을 미쳤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는 결국 경기 종료 직전 동점골을 내주며 소중한 원정 승리를 놓쳤다. 지역예선 H조 바로 윗 순위에 자리하고 있는 그리스를 따라잡을 수 있는 상황이라 더욱 아쉬울 것으로 보인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는 2승 1무 1패(승점 7)를 기록, 그리스(3승 1무, 승점 10)에 이어 조 3위를 기록했다.

press@sports-g.com

[사진 =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라커룸 ⓒ 에딘 제코 페이스북]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ports-g.com/e1kmc 입니다.